‘팬들과 함께’ 하하·광수 VS 헤인즈·잭슨의 농구 대결
‘팬들과 함께’ 하하·광수 VS 헤인즈·잭슨의 농구 대결
  • 이원희 기자
  • 승인 2015.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예인 광수와 하하. 사진=아디다스 제공

[STN스포츠=이원희 기자] 연예인 하하와 광수가 30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트리움에서 열린 ‘아디다스 크레이지코트 2015’에서 고양 오리온스 애런 헤인즈, 조 잭슨과 함께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크레이지코트 2015’ 3on3 농구대회 파이널 매치를 기념해 열린 이날 이벤트는 하하, 광수와 고양 오리온스의 애런 헤인즈, 조 잭슨, 일반인 참가자들이 참여하는 농구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이벤트는 하하와 광수, 일반인 참가자가 함께하는 3점슛 대결로 일정을 시작했다. 하하와 광수는 3점슛 외에 관객들의 호응을 유도하는 퍼포먼스를 보였다.

첫 번째 일정을 마치고 2:2 농구 대결이 펼쳐졌다. 하하&광수가 한팀이 되어 헤인즈&잭슨 팀을 상대했다. 헤인즈와 잭슨은 화려한 덩크슛으로 관중들을 사로잡았고 하하도 멋진 레이업 슛을 성공시키기도 했다.

또한 하하&헤인즈, 광수&잭슨이 각각 팀을 맺고 참가자 중 1명씩을 선발해 3대3 농구 대결도 이어졌다. 양 팀은 실력과 신장이 비슷해 치열한 경기가 펼쳐졌다.

▲ 덩크슛하는 조 잭슨

헤인즈와 잭슨의 덩크슛 대결도 이어졌다. 양 선수는 실제 프로농구 '덩크슛 콘테스트'를 방불케하는 기술들을 선보였다. 헤인즈는 화려한 덩크슛으로 팬들의 함성을 자아냈고 잭슨 역시 엄청난 점프로 공을 림에 꽂아 넣었다. 하하와 광수는 심사위원으로 나섰다. 

이벤트가 끝나고 하하는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다. 한국 농구에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 한국 농구와 팬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광수도 “평소에 농구를 좋아한다. 이런 기회를 통해 농구도 하고 팬들을 만날 수 있어 기쁘다”는 소감을 전했다.

헤인즈와 잭슨은 “팬들과 만나게 돼서 흥미로웠다. 팬들 앞에서 실력을 보여줄 수 있어 행복하다. 특히 학생과 여성 참가자 등 일반인 농구 팬들과 다양한 일정을 함께해서 재미었다”고 했다.

한편, 총 200팀이 참가해 강남, 영등포, 부산 등에서 진행된 국내 최고의 아마추어 대회 ‘아디다스 크레이지코트 2015’는 30일 경기를 끝으로 한 달간의 긴 여정을 마치게 됐다.

mellor@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