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니퍼트 완투, 두산 LG에 승차없이 6위
[프로야구] 니퍼트 완투, 두산 LG에 승차없이 6위
  • 박수민
  • 승인 2011.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서울 뉴시스]

잠실에서 열린 ‘2011 롯데카드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두산이 선발 니퍼트의 호투의 힘입어 LG를 3-2로 꺾고 3연승을 달렸다.

두산은 선발 니퍼트를 앞세우며 경기 내내 LG 타자들을 압박했다. 8회까지 무실점으로 호투한 니퍼트는 9회 LG의 박용택에게 투런 홈런을 맞으며 2점을 내줬지만 이어 두 타자를 무실점으로 막고 완투승을 거뒀다. 두산은 오늘 경기를 승리함으로써 5위 LG와의 게임차를 0으로 만들었다. LG는 득점찬스에서 적시타를 터트리지 못하고 경기 내내 두산에 끌려가는 경기를 펼치며 결국 3-2로 패했다.

선취점은 두산의 몫이었다. 두산은 3회초 선두타자 정수빈의 번트 안타와 이종욱의 2루타로 무사 1, 3루의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오재원의 몸에 맞는 볼로 무사 만루를 만든 두산은 김현수가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치며 1점을 먼저 득점하는데 성공했다.

4회말, LG는 선두타자 이병규가 유격수 키를 넘기는 안타를 치며 무사 1루를 만들었다. 이후 LG는 정성훈이 삼진을 당하고 박용택의 진루타로 주자를 스코어링 포지션에 갖다 놓는데 성공했지만 이어 타석에 들어선 서동욱이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나며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두산은 6회초 2점을 보태며 경기의 분위기를 가져갔다. 두산은 1사 2루의 득점 찬스에서 김동주가 1타점 적시타를 치며 점수차를 2점으로 만들었다. 이어 두산은 2사 1루의 상황에서 양의지의 좌익수 앞 평범한 땅볼 안타 때 LG의 좌익수 박용택이 안타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공을 뒤로 빠트렸고 그 사이 1루 주자 김동주가 홈을 밟아 점수를 3-0으로 벌렸다.

두산은 7회초 1사후 이종욱의 안타와 오재원의 진루타로 2사 2루의 추가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김현수가 2루수 땅볼 아웃되며 점수차를 벌리는데 실패했다.

LG는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선두타자 이병규가 안타를 치며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정성훈이 내야 플라이로 물러났지만 박용택이 니퍼트의 체인지업을 그대로 잡아당겨 우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점수를 3-2, 한 점차까지 따라 붙었다. 하지만 LG는 계속되는 공격에서 서동욱의 외야 플라이와 정의윤이 땅볼 아웃되며 더 이상 점수를 뽑지 못하고 결국 두산이 3-2로 LG에 승리를 거뒀다.

두산의 선발 니퍼트는 9이닝동안 132개의 공을 던지며 삼진 10개, 6피안타 2실점하는 맹활약을 펼치고 시즌 12승째를 챙겼다.
 
한편, LG의 선발 김광삼은 5.1이닝 5피안타 3실점(2자책)하고 시즌 5패째를 기록했다.

박수민 기자 /
psm919@onstn.com
Copyright ⓒ ON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