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종합> ‘이태양 7승’ 한화, NC 완파...롯데는 7연패 탈출
<프로야구 종합> ‘이태양 7승’ 한화, NC 완파...롯데는 7연패 탈출
  • 한동훈
  • 승인 2014.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 이글스가 이태양의 호투를 앞세워 NC 다이노스를 대파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삼성 라이온즈를 꺾고 지긋지긋한 7연패를 끊었다. LG 트윈스는 두산 베어스를 제압하고 4연승을 질주, 4위 굳히기에 나섰다. 넥센 히어로즈는 KIA 타이거즈를 꺾었다.


한화는 대전에서 열린 NC와의 경기에 7-3으로 승리했다. 선발투수 이태양은 6⅓이닝을 2실점으로 막아 7승(8패)째를 수확했다. NC 선발 찰리는 3이닝 7실점으로 부진했다. 김태균이 4타수 2안타, 송광민은 1안타였지만 만루홈런을 쳐내며 4타수 1안타 4타점으로 타선을 이끌었다.

롯데는 부산 사직구장에서 삼성을 맞아 11-4로 승리했다. 5선발 이상화가 5⅓이닝 3실점으로 제 몫을 다하며 시즌 첫 승(1패)를 챙겼다. 황재균이 5타수 3안타 4타점, 하준호가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이날 승리로 롯데는 7연패를 마감했다.

목동에서는 넥센이 KIA를 6-4로 꺾었다. 선발투수 밴헤켄이 5이닝 4실점으로 흔들렸지만 조상우 한현희 손승락이 4이닝을 무실점으로 이어 던졌다. 8회 3번째 투수로 나온 한현희가 1이닝 무실점으로 구원승을 챙겼다. 강정호는 쐐기포 포함 2타수 2안타 2볼넷 1타점으로 활약했다.

잠실 경기는 LG가 두산에 5-1로 완승했다. 선발투수 류제국이 6⅓이닝 무실점으로 두산 타선을 잠재웠다. 탈삼진 7개를 곁들이며 시즌 7승째를 올렸다. 정성훈은 4타수 2안타 3득점으로 리드오프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LG는 4연승을 달리며 두산과의 승차를 3경기로 벌렸다. 두산 선발 노경은은 1⅓이닝 4실점으로 조기에 강판됐다.

<8월 27일 프로야구 경기 결과>
대전: 한화 7-3 NC
부산: 롯데 11-4 삼성
목동: 넥센 6-4 KIA
잠실: LG 5-1 두산


[사진. 뉴시스]

한동훈 기자 / sports@onstn.com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