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볼’ LG 정찬헌, 벌금 200만원-5경기 출장 정지
‘빈볼’ LG 정찬헌, 벌금 200만원-5경기 출장 정지
  • 한동훈
  • 승인 2014.0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1일 오전11시, 야구회관5층 회의실에서 상벌위원회를 개최했다. 지난 20일, 대전구장에서 열렸던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8회 말, 정근우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져 퇴장 당한 정찬헌에게 대회요강 벌칙내규 제 4항에 의거하여 제재금 200만원과 5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내렸다.


한국야구위원회는 정찬헌이 몸에 맞는 공을 던져, 양 팀 선수들이 모두 그라운드로 달려 나와 몸싸움을 벌이며 경기가 중단되는 등 스포츠 정신을 위배하는 행위를 했기 때문에 제재금 뿐만 아니라 경기 출장정지도 부과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경기 중 빈볼을 던지는 투수에게는 제재금 뿐만 아니라 출장정지 징계를 더욱 강화하여 강력히 대처할 방침이라 밝혔다.
 
한편 지난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던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전광판 표출 오류 등 미숙한 경기 진행으로 물의를 일으킨 심판팀과 기록팀에게는 야구규약 제 170조에 의거, 각각 벌금 200만원과 100만원을 부여했다.


[사진. LG트윈스]

한동훈 기자 / dhhan@onstn.com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