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수 홈런상' 안인산 "이미지 강렬한 선수 될 것" [S트리밍]
'이만수 홈런상' 안인산 "이미지 강렬한 선수 될 것"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C 다이노스 안인산
NC 다이노스 안인산

[STN스포츠(도곡동)=박승환 기자]

야탑고 출신 NC 다이노스 안인산이 이만수 홈런상을 수상했다.

안인산은 19일 서울 도곡동 KBO 야구회관에서 열린 제 3회 이만수 포수상 및 홈런상 시상식에서 이만수 홈런상을 받는 영광에 올랐다.

안인산은 2020 신인 드래프트에서 NC 다이노스의 2차 3라운드 지명을 받았다. 1라운드 뽑혀도 무방한 실력을 갖췄으나, 부상으로 인해 3학년 때의 부진이 지명 순번에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올 시즌 21경기에 출전해 19안타 19타점 타율 0.317을 기록했고, 6홈런을 때려내며 이만수 홈런상을 받았다.

이만수 홈런상의 영광에 오른 안인산은 "어렸을 때부터 존경하던 이만수 감독님이 상을 주셔 영광"이라며 "아버지도 뿌듯해하실 것 같다. 프로에 가서 실력뿐만 아니라 인성도 최고라는 평가를 받으며 진정한 슈퍼스타가 되겠다"는 당찬 포부를 전했다.

롤 모델에 대해서는 "NC 다이노스의 나성범 선배다. 야구뿐만이 아니라 배울 점이 많다. 2~3년 정도 열심히 준비해서 최고의 모습으로 KBO 스타 자리에 오르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고등학교 2학년 시절 안인산은 140km를 넘나드는 빠른 공을 바탕으로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는 등 투수로서의 재능도 갖췄다. 이에 자신의 장점을 묻자 "방망이에 공이 맞는 순간 타구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 장점이며" 투수로서는 공 회전이 좋다. 또한 볼 끝이 좋기 때문에 무브먼트가 살아있다"고 설명했다.

지명 순번이 밀린 것에 대한 아쉬움도 남아있었다. 안인산은 "지명 순번이 밀린 아쉬움 마음이 있다. 3학년 때 부진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 프로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줘서 지명 순번이 밀린 것을 만회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포스트시즌에서 끝내기 홈런, 무사 만루의 위기 상황에서 삼진 세 개를 잡는 잡고 싶은 안인산이다. 그는 "위기 상황에서 충분히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이미지가 강렬한 선수가 되도록 하겠다. 떨리는 것을 즐길 수 있어야 큰 선수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강한 성공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