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PICK] “환상적! 손나우두!” 원더골 뽑아낸 손흥민, 英 현지도 뒤집어 놨다!
[특파원PICK] “환상적! 손나우두!” 원더골 뽑아낸 손흥민, 英 현지도 뒤집어 놨다!
  • 이형주 특파원
  • 승인 2019.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의 골과 토트넘의 승리를 대서특필한 영국 언론 데일리 미러
손흥민의 골과 토트넘의 승리를 대서특필한 영국 언론 데일리 미러

[STN스포츠(런던)영국=이형주 특파원]

손흥민(27)이 영국 현지 아침자 신문들을 지배하고 있다. 

토트넘 핫스퍼는 7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 FC와의 경기에서 5-0으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리그 2경기 만에 승리했다.

이날 손흥민의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전반 4분 해리 케인에게 정확한 패스로 어시스트를 기록, 몸을 예열했다. 이후에도 무사 시소코의 골대샷을 유도하는 등 절정의 모습을 보였다. 

손흥민 활약의 백미는 전반 31분에 나왔다. 손흥민은 자신의 박스 앞에서 상대 골문 앞까지 약 70m를 질주해 골을 넣었다. 그가 전진하는 동안 제친 수비수들만 해도 8명에 달했다. 경기장이 열광의 도가니가 됐다. 

경기 하루 뒤인 8일 영국 복수 언론이 손흥민의 원더골 소식을 앞다퉈 전하고 있다. 영국 언론 <텔레그라프> 등 복수 언론은 손흥민의 사진을 전진 배치하며 이번 골에 대한 놀라움을 전했다. 영국 전체가 그로 인해 열광 중이다. 

영국 언론 <데일리 미러>의 경우 일요일판인 <선데이 미러>를 통해 손흥민의 사진을 두 면에 걸쳐 실으며 대서특필했다. 매체는 “주제 무리뉴 감독이 손흥민의 원더골을 보고 1996년 콤포스텔라전의 호나우두를 연상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매체는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을 지칭하며 ‘그는 우리의 호나우두다. 손나우두로 불러야 할 것 같다. 너무도 환상적인 선수다’라고 말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런던)영국=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