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프리뷰] "머리 아파" 유재석이 김영철에 질릴 뻔한 사연은?
[st&프리뷰] "머리 아파" 유재석이 김영철에 질릴 뻔한 사연은?
  • 이상완 기자
  • 승인 2019.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해피투게더4’ 역대 가장 시끄러운 특집이 찾아온다.

5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김영철, 박성광, 김원효, 박영진, 김지호와 스페셜 MC 허경환이 함께하는 '나는 개가수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게스트는 모두 개그맨 겸 가수로 활동 중인 '개가수'로 시청자들에게 쉴 새 없는 웃음 폭탄을 안겨줄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한자리에 만난 개가수들의 입담이 폭발했다. 녹화장에 모인 개가수들 모두 수다왕으로 소문난 이들이었기 때문이다. 그중 김영철은 국민 MC 유재석까지 질리게 할 정도의 수다쟁이라고. 유재석은 "김영철이 보고 싶어서 전화했다가 이야기를 하면 머리가 아파질 정도"라며 혀를 내둘렀다.

그러나 이런 김영철까지 토할 정도로 만드는 이들이 있었다. 바로 이날 함께 출연한 개가수 마흔파이브가 그 주인공. 허경환, 박성광, 김원효, 박영진, 김지호는 최근 김영철의 라디오 방송을 찾아 마치 야생 같은 토크 전쟁을 보여줬다고 한다. 김영철은 "수다 때문에 토할 정도였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들은 녹화 현장에서 수다 전쟁을 막기 위한 나름의 규칙을 세웠다. 이에 '해투4' 녹화 사상 최초로 게스트들이 규칙을 선서하는 시간이 펼쳐졌다는 후문. "오디오를 물리지 않는다"로 시작되는 이들의 선서는 무엇일까. 이날 녹화에서는 이 선서가 지켜졌을까. 이 모든 것을 확인할 수 있는 '해투4' 본 방송이 기다려진다.

한편 최고의 스타들과 함께하는 마법 같은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오늘(5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bolante0207@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