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처없다” 라이머, 양다일 ‘음원 사재기’ 의혹에 법적 대응 예고[전문]
“선처없다” 라이머, 양다일 ‘음원 사재기’ 의혹에 법적 대응 예고[전문]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사 브랜뉴뮤직의 수장 라이머
기획사 브랜뉴뮤직의 수장 라이머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라이머가 소속 가수 양다일에게 제기된 음원 사재기 의혹에 대해 불쾌한 심경을 나타냈다.

라이머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브랜뉴뮤직은 절대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하지 않는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남겼다.

이어 "오랜 시간 천천히 자신만의 길을 만들어 온 다일이와 그 시간 동안 함께 고생해준 전 브랜뉴뮤직 스태프들의 노고를 훼손하는 언행은 앞서 공지했듯 더 이상 용납하지 않고 선처없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경고했다.

지난 1일 양다일은 김나영과 함께 부른 듀엣 싱글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을 발표했다. 해당 곡은 발매 당일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음원차트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양다일이 아이유의 '블루밍'과 '겨울왕국2' OST '인투 더 언노운'을 제치고 차트 1위로 올라선 것에 대해 누리꾼들은 최근 논란 중인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다음은 라이머 인스타그램글 전문>

브랜뉴뮤직은 절대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하지 않습니다. 오랜 시간 천천히 자신만의 길을 만들어 온 다일이와 그 시간동안 함께 고생해준 전 브랜뉴뮤직 스텝들의 노고를 훼손하는 언행은 앞서 공지했듯 더이상 용납하지 않고 선처없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밝힙니다.

사진=뉴시스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