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조진웅 "'블랙머니', 배우로서 자부심 느낀 작품"(종합)
'최파타' 조진웅 "'블랙머니', 배우로서 자부심 느낀 작품"(종합)
  • 김주윤 기자
  • 승인 2019.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김주윤 기자]

영화 '블랙머니'의 정지영 감독, 배우 조진웅, 이하늬가 라디오 방송으로 관객과 만났다.

15일 방송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영화 '블랙머니'의 정지영 감독, 출연 배우 조진웅, 이하늬가 스튜디오를 찾아 작품 관련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7년 만에 '블랙머니'로 돌아온 정지영 감독은 "시나리오 작업에 오랜 시간이 걸렸다. 투자자 유치도 쉽지 않았다"라고 영화 준비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주로 민감한 사회 문제를 소재로 영화를 만드는 이유를 묻는 말에 다른 사람이 하지 않는 이야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개봉 후 반응이 좋다는 말에 조진웅은 "'블랙머니' 작업을 하고 든든했던 이유는 할 말을 했다는 배우로서 자부심 때문이었다. 당당한 느낌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지영 감독은 조진웅, 이하늬의 장점을 묻는 말에 "조진웅 배우는 예전부터 팬이었다. 예전 작품들을 보면 '블랙머니'의 양민혁을 잘 표현할 것 같았다. 자신의 장점을 잘 표현한다"라고 하며 "반대로 이하늬 배우는 자신의 장점을 잘 숨긴다. 촬영 전 많은 이야기를 나눴는데 속에 많은 장점을 숨긴 배우다"라고 소개했다.

평소 정우성의 팬이라고 밝힌 이하늬는 "초등학생 때부터 팬이었다. 활동하면서 볼 일이 많았는데 부끄러워 도망 다녔다. 그런데 부산국제영화제 사회를 함께 하면서 제대로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하늬가 잔소리를 많이 한다고 말한 조진웅은 "예를 들면 이하늬 씨는 오빠를 이기는 여동생 느낌이다"라고 말해 다들 웃음을 터뜨렸다.

사진=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enter@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