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 노을 강균성 "제일 '노잼' 멤버는 나성호"
'정오의 희망곡' 노을 강균성 "제일 '노잼' 멤버는 나성호"
  • 김주윤 기자
  • 승인 2019.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김주윤 기자]

노을 강균성이 '노잼' 멤버로 나성호를 꼽았다.

13일 방송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4인조 보컬그룹 노을이 출연했다.

나성호를 '노잼' 멤버를 꼽은 강균성은 "제가 우연히 노을 초창기 영상을 봤다. 그때 성호 씨가 말도 많이 하고 분위기를 띄웠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그런 면이 사라졌다. 점잖아졌다. 그때의 성호 씨가 그립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노을의 롱런 비결은 비즈니스 관계라고 밝힌 나성호는 "일 때문에 매일 봐서 사적인 연락은 안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그 말에 이상곤은 "심지어 단톡방에서도 자꾸만 나간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나성호는 "일부러 나간 게 아니라 채팅 창을 지우다가 실수한 거다"라고 해명했다.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enter@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