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우에 박병호·양의지까지 부활… 한국, '완전체'로 도쿄 간다 [프리미어12 S포트라이트]
박민우에 박병호·양의지까지 부활… 한국, '완전체'로 도쿄 간다 [프리미어12 S포트라이트]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리미어 12 대표팀 박병호
프리미어 12 대표팀 박병호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침묵하던 박병호와 양의지, 박민우까지 살아난 대표팀이 완전체로 도쿄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박병호는 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조별라운드 C조 쿠바와 맞대결에서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등판해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경기전 김경문 감독은 "다른 선수들이 좋은 타격을 보주며 경기에서 이기고 있다"며 "박병호가 조금 부진해도, 오늘은 좋은 타구가 나올 것이다. 한 경기씩 치르면서 부담감이 없어지면 잘 할 선수다. 박병호가 살아날 수 있게 도울 것"이라며 침묵을 이어가고 있는 박병호에 무한한 신뢰를 드러냈다.

박병호는 전날까지 프리미어 12 두 경기에 나서 9타석 8타수 무안타 5삼진 1볼넷으로 좀처럼 활약하지 못했다. 다만 지난 7일 캐나다전 비록 3루수 직선타가 됐지만, 마지막 타석에서 때린 타구가 '스윗스팟'에 제대로 맞는 타구가 나온 것은 위안거리였다.

이날 첫 타석에서도 박병호의 침묵은 이어졌다. 1회말 1사 1, 2루의 득점권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선 박병호는 1루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났고, 결국 한국은 선취점을 뽑지 못했다. 그러나 두 번째 타석부터는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2-0으로 앞선 3회말 박병호는 선두타자로 나서 중전안타를 때려내며 10타석 만에 안타를 신고했다. 이어 5회말 1사 1, 2루에서는 좌전 안타를 때려내며 귀중한 추가점을 뽑아냈다. 이후 기세를 탄 한국은 김재환-양의지-김현수가 각각 한 점씩을 뽑아내며 6-0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계속해서 7-0으로 앞선 6회말 박병호는 2사 2루에서 이날 네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상대 투수 알바레즈의 3구째에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좌측 담장 바로 앞에서 잡히는 잘 맞은 타구가 나왔다. 타구의 질도 점점 좋아진 것.

첫 경기에서 부진한 뒤 두 번째 경기에서 대타로 나서 귀중한 적시타를 때려낸 박민우도 이날 선발로 복귀해 3타수 1안타 1득점 1볼넷 1도루를 기록하며, 살아난 타격감과 함께 맹활약을 펼쳤다. 또한 '안방마님' 양의지도 11타석 만에 첫 안타를 신고했다.

조별라운드에서 마운드는 두말할 것 없이 탄탄했다. 그동안 던지지 못했던 투수들도 점검이 끝났고, 중심 타선도 살아났다. 완전체로 거듭난 한국 대표팀이 대회 2연패 사냥을 나선다.

사진=뉴시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