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장모' 수빈, 종영소감 "배우 변신 후 첫 작품, 노력 많이 했다"
'수상한 장모' 수빈, 종영소감 "배우 변신 후 첫 작품, 노력 많이 했다"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걸그룹 달샤벳 출신 엔터테이너 수빈이 ‘수상한 장모’ 종영 소감을 전했다.

오늘(8일) 종영한 SBS 아침연속극 ‘수상한 장모’(극본 김인강, 연출 이정훈)에서 진애영 역을 맡은 수빈이 대장정을 마친 소감을 밝힌 것.

‘수상한 장모’를 통해 데뷔 후 첫 정극 연기에 도전한 수빈은 첫 대본 리딩 때부터 되돌아보며 “약 1년 여 만에 촬영과 방송이 드디어 끝났다. 제겐 첫 작품이기도 하고 굉장히 어려웠던 작품이라서 열심히 노력했던 기억이 많이 남는다”는 애틋한 소회를 남겼다.

그리고 “많이 사랑해주신 덕분에 행복하게 촬영을 마무리한 것 같다. ‘수상한 장모’ 끝까지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 드린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수상한 장모’에서 수빈은 남자에게 구속 받는 것을 싫어하는 자유 연애주의자 진애영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수빈 특유의 시원시원하고 발랄한 매력이 캐릭터에 녹아나 시선을 끌었다. 그리고 수빈이 생동감 넘치는 표정과 능청스러운 연기로 캐릭터를 소화해 앞으로의 연기 활동에 대해서도 관심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수빈은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을 만나 뵙도록 노력하겠다. 기대 많이 해주시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배우로서뿐만 아니라 싱어송라이터, 모델로서의 활동도 예고해 기대가 모아진다.

사진=키이스트 제공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