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포커스온] ‘치열한 접전→무승부’ 2차전으로 넘어간 ‘최다-최초 타이틀 싸움’
[st&포커스온] ‘치열한 접전→무승부’ 2차전으로 넘어간 ‘최다-최초 타이틀 싸움’
  • 반진혁 기자
  • 승인 2019.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대전)=반진혁 기자]

수원 삼성과 대전 코레일의 최다, 최초 타이틀 싸움은 2차전으로 넘어갔다.

수원과 대전 코레일은 6일 오후 7시 대전한밭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진 2019 KEB 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2차전에서 우승팀을 가리게 됐다.

경기는 초반부터 팽팽했다. 선제골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면서 간절함을 드러냈다. 하지만 양 팀의 맞부딪히는 양상으로 득점은 쉽게 나오지 않았다.

수원은 문전에서의 결정력 부족에 발목을 잡혔고, 대전 코레일은 슈팅, 패스 타이밍이 한 박자씩 늦는 모습으로 아쉬움을 자아냈다.

후반전에도 골을 위한 치열한 싸움은 이어졌다. 주도권은 수원이 잡았다. 염기훈까지 투입하면서 공격에 힘을 실었고 득점을 가져오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대전 코레일은 역습을 통해 틈틈이 기회를 엿봤다. 하지만 득점은 없었고 경기는 무득점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이번 결승은 최다와 최초의 타이틀에 도전한다. 수원은 FA컵에서 총 4회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는 포항 스틸러스와 동률이다. 하지만 이번 기회를 통해 왕좌에 오른다면 최다 기록을 보유하게 된다.

대전 코레일은 최초라는 타이틀에 도전한다. 내셔널리그에서 FA컵 우승을 경험한 팀은 없다. 이번 기회를 통해 역사를 달성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1차전은 아쉽게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최다-최초 타이틀 싸움은 2차전으로 넘어갔다.

사진=KFA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