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현장] 여름 벗고 가을 입은 ‘위너’, 짙은 秋감성 안고 나타난 네 남자(종합)
[st&현장] 여름 벗고 가을 입은 ‘위너’, 짙은 秋감성 안고 나타난 네 남자(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신사)=박재호 기자]

위너가 청량한 여름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한층 짙어진 가을 남자들로 나타났다. 

23일 서울 강남구 CGV청담씨네시티 M-CUBE에서 위너의 미니3집 '크로스‘(CROSS)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멤버 강승윤, 이승훈, 송민호, 김진우가 참석했다.

이번 앨범 '크로스‘는 앨범 타이틀처럼 각자의 방향과 특색을 지닌 네 멤버가 모여 새로운 교차점이 된 그들의 관계성·음악·스토리를 함축하고 있다. 강승윤은 이번 앨범을 소개하며 “멤버 네 사람이 굉장히 서로 다른 모습을 가지고 있다. 각자 네 개의 다른 영역으로 저희의 모습을 확장시킨다는 의미를 담고 싶어 앨범명도 ’크로스‘로 정했다. 여러 가지 의미를 함축적으로 나타내는 앨범”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여름‘과 ’청량‘의 색이 강했던 위너는 새롭게 가을 감성을 선사할 예정이다. 처음으로 가을 컴백했다는 송민호는 “위너하면 먼저 떠오르는 게 여름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저희가 그런 방향을 지향했던 건 아니고 위너는 원래 가을이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가을 남자 네명이 주는 가을 감성을 잘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나타냈다.

내년 입대 예정인 김진우는 위너 나머지 멤버의 활동은 계속된다고 예고했다. 그는 “제가 군대를 가게 되면 위너 활동을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개개인 활동은 끊이지 않고 하게 될 것 같다. (제가 군대에 가도)활동을 안 하는 것은 없다”라고 말했다.

이번 앨범에는 이승훈의 첫 공식 솔로곡 ‘플라멩고’와 강승윤의 솔로곡 ‘바람’이 수록됐다. 각 멤버들이 가진 다채로운 음악성을 느낄 수 있는 지점이다. 이승훈은 솔로곡을 만들게 된 계기로 ”컴백일정과 콘서트 일정이 맞물려 있어서 커버 무대가 아닌 저희가 직접 만든 솔로곡을 보여주고 싶었다. 또 팬들에게 차별화된 개성 있는 무대를 펼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만의 화려한 퍼포먼스를 보여줄 수 있다는 생각에 스페인의 ‘플라멩고’ 춤을 가져와 노래를 만들었다. 생소한 소재였지만 저와 잘 어울리는 곡이었다”라고 자신했다. 이에 강승윤 역시 “퍼포먼스가 한편의 뮤지컬을 보는 것 같다. 정말 장난이 아니다“라고 치켜세웠다.

솔로곡 ‘바람’에 대해 강승윤은 “가사는 연인과의 이별 느낌이지만 제가 담고 싶었던 것은 바람에게 떠난 이한테 제 마음을 전해달라는 콘셉트다. 이러 느낌의 메시지가 담겨있다”라고 소개했다.

강승윤은 이번 앨범의 성적에 크게 연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팬들과 올해 두 번의 컴백을 약속했다. 이 약속을 지킬 수 있었다는 자체가 제일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멤버들 중에 음원 차트 확인을 가장 많이 하는 멤버지만 이번엔 안할 계획이다. 저희가 이번 앨범에서 목표했던 건 기존 이미지를 많이 변화시킨다는 점에 있었기 때문에 이미 만족스럽다“라고 밝혔다.

타이틀곡 ‘SOSO'(쏘쏘)는 이별 후 느껴지는 아픔에 대해 덤덤한 척하는 모습을 그렸다. 내면과 다르게 괜찮은 척하며 그냥 그저 그런 상태인 ’SOSO‘로 표현했다. 강승윤이 작사·작곡하고 송민호, 이승훈이 작사에 참여했다. 강승윤은 “힘들고 아픈 경험을 할 때 주변 사람들이 위로차원에서 ’괜찮냐‘고 물어볼 때 ’그냥 그래‘라고 대답한다. 이런 상황을 메시지로 담고 싶었다. 가사 속에서는 쿨한척을 하고 있지만 편곡적으로는 담담했다가 슬퍼지는 느낌들이 들어있다”라고 말했다.

송민호는 “제 부분에서 전체적인 메시지 흐름에서 좀 어긋나게 꿈 참았다가 터지는 표현을 하고 싶었다. 그래서 속에 있는 생각을 거침없이 토해내는 모습을 그렸다”라며 “평소 랩메이킹할 때 쓰지 않았던 회화적인 말투와 톤으로 녹음을 했다. 이런 부분이 신선하게 들릴 수도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가사의 어느 부분이 가장 마음에 들었냐”는 강승윤의 질문에 송민호는 바로 ”꺼져“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승윤은 최근 연이어 불거진 ‘YG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사실 그동안 마음고생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저희도 기사도 보고 여러 가지 사람들의 반응을 봤다”며 “다행히 축제와 공연 등 팬 분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계속 있어서 이런 것들로 치유를 받았다. 팬 분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드리자는 마음으로 버틴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강승윤은 “저희 멤버들 모두 군대를 가겠지만 다녀와서도 위너의 음악이 끊어지지 않고 이어가자는 목표가 있다”라고 바람을 나타냈다. 이어 “내년에 정규앨범을 내는 게 목표다. 이렇게 말을 일단 뱉어놓으면 목표에 맞게 행동하게 되더라”라고 덧붙였다.

이번 위너의 새 앨범에는 타이틀곡 ’SOSO‘를 비롯해 'OMG' '빼입어'(DRESS UP), FLAMENCO, 바람(WIND), 끄덕끄덕(DON'T BE SHY)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한편 위너의 미니 3집 앨범 'CROSS'는 오늘(23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사진=YG 제공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