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트윈스, 장원삼 등 9명 방출…서상우 은퇴 선언
LG 트윈스, 장원삼 등 9명 방출…서상우 은퇴 선언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트윈스 서상우
LG 트윈스 서상우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LG 트윈스가 선수단 재정비에 나섰다.

LG는 23일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 의사를 밝힌 심수창과 이동현을 비롯해 장원삼, 류제국 등 9명의 선수와 이별했다.

지난해 LG 유니폼을 입게 된 장원삼은 1년 만에 새 팀을 찾게 됐다. 투수 심수창과 류제국, 이동현, 장원삼, 이나현, 내야수에서 김재율, 양원혁, 장시윤, 김태영까지 총 9명이 방출됐다.

한편 서상우는 본인이 구단에 직접 은퇴 의사를 밝혔고, 구단은 이를 수용할 예정이다. 서상우는 지난 2012년 9라운드 80순위로 LG의 지명을 받고 프로에 입문한 뒤 통산 194경기에 나서 108안타 타율 0.283의 기록을 남겼다.

사진=뉴시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