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 부상' 요키시 "특이소견 없으나 1~2일 상태 주시 필요" [KS S크린샷]
'턱 부상' 요키시 "특이소견 없으나 1~2일 상태 주시 필요" [KS S크린샷]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수 박동원의 송구에 맞은 에릭 요키시
포수 박동원의 송구에 맞은 에릭 요키시

[STN스포츠(잠실)=박승환 기자]

포수 박동원의 송구에 턱을 맞은 요키시가 다행히 단순 타박에 그쳤다.

요키시는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 1차전 맞대결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요키시는 포수 박동원의 송구에 맞는 위험천만한 상황을 겪었다. 1-4로 뒤진 4회말 2사 1루에서 상대 주자 박건우가 도루를 시도했다. 포수 박동원이 곧바로 2루에 공을 뿌렸다. 그러나 이때 박동원의 모션을 못 본 요키시는 송구에 턱을 맞았고, 그대로 그라운드에 끄러졌다.

한참을 일어나지 못한 요키시는 상태가 호전된 후 스스로 일어섰고 힘겹지만 이닝을 매듭지었다. 이후 요키시는 5회초 마운드를 이영준에게 넘겼고, X-레이 검진을 위해 아산 병원으로 이동했다.

키움 관계자는 "아산병원에서 왼쪽 턱 부위에 X-레이 검진을 실시한 결과, 특이 소견 없다는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1~2일 정도 요키시의 상태를 지켜봐야 하며 필요시 추가 검진을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1차 검진에 불과하지만, 큰 부상이 아니게 되면서 키움은 가슴을 쓸어내렸다.

사진=뉴시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