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대만 마무리캠프 돌입…이강철 감독 "기온·야구장 상태 좋아"
KT, 대만 마무리캠프 돌입…이강철 감독 "기온·야구장 상태 좋아"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위즈 대만 마무리캠프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KT 위즈 프로야구단이 19일 대만 카오슝에서 본격적인 마무리캠프 훈련을 시작했다.

18일 오후 항공편으로 카오슝에 도착한 선수들은 19일 오전부터 국경 칭푸 야구장에 짐을 풀고 젊은 선수들의 기량점검과 유망주 발굴, 백업 강화를 목표로 팀 전체 전력 향상에 초점을 둔 36일간의 훈련에 돌입했다.

훈련에 앞서 이강철 감독은 선수들에게 훈련 방향과 계획 등을 전달했고 첫날 훈련은 오전, 오후, 야간 훈련으로 진행됐다. 오전 훈련은 야구장 적응과 가벼운 런닝, 스트레칭이 이루어졌고, 오후에는 투수와 야수 조로 나눠 투수들은 피칭과 타구 처리 훈련을 하고 야수들은 타격과 상황별 수비 훈련에 나섰다. 마무리캠프 특설 훈련장에서 진행된 야간 훈련에서는 선수 개인별로 코칭스태프와 일대일로 기본기를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강철 감독은 “기온과 야구장 상태 등 훈련 환경이 좋아 선수들이 훈련에 몰입할 수 있을 것”이라며 “코칭스태프가 일방적으로 지도하는 것이 아니라,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함께 미흡한 점을 보완하고 해결책을 찾을 수 있도록 마무리캠프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사진=KT 위즈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