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장' 염경엽 감독 "1점 승부, 만들어내지 못해 아쉽다" [PO S트리밍]
'패장' 염경엽 감독 "1점 승부, 만들어내지 못해 아쉽다" [PO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

[STN스포츠(인천)=박승환 기자]

"한 점 승부 만들어내지 못해 아쉽다"

염경엽 감독은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플레이오프 1차전 맞대결에서 연장전 접전 끝에 0-3으로 석패를 당했다.

연장 11회초가 들어서기 전까지 수차례 위기를 넘기고 SK는 힘겹게 무실점으로 경기를 끌어왔다. 그러나 11회초 문승원이 서건창에게 2루타를 맞으며 위기에 몰렸고, 김하성에게 선제 적시타를 허용하고 패색이 짙어졌다. 이어 이정후와 샌즈에게도 각각 1타점 적시타를 허용한 SK는 결국 경기를 뒤집지 못하고 패했다.

경기후 염경엽 감독은 "양 팀 모두 좋은 경기를 했다. 마지막 집중력 싸움에서 키움에게 밀렸다. 훈련을 하면서도 타격감이 나쁘지 않았는데, 쉰게 있어서 그런지 좋지 못했다. 경기를 하면서 더 좋아 질 것이라 본다. 내일 잘 준비해서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광현을 일찍 교체한 이유에 대해서는 "조금 더 끌고 가고 싶었는데, 왼쪽 엄지 발가락이 조금 까졌다. 부상을 당한 이후 구속이 2~3km 떨어져서 교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염 감독은 "한 점 승부라고 생각했는데, 방망이가 터지지 않았다. 그 한 점을 만들어내지 못한것이 아쉽다"고 덧붙였다.

사진=SK 와이번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