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경엽 감독 "키움, 한 템포 빠른 투수 교체 인상적…감독 간의 승부 재미있을 것" [S트리밍]
염경엽 감독 "키움, 한 템포 빠른 투수 교체 인상적…감독 간의 승부 재미있을 것"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

[STN스포츠(인천)=박승환 기자]

"한 템포 빠른 투수 교체 인상적. 감독 간의 승부 재미있을 것"

염경엽 감독은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을 앞두고 미디어데이에서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먼저 팀의 장점을 묻는 질문에 염 감독은 "우리 팀의 장점은 투수들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김광현이라는 1선발을 보유 중이며 2, 3선발의 외국인 투수를 보유하고 있다"며 "지난해와 같은 결과를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3선발 소사의 활약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팀의 중심 타자인 최정과 투수에서 김광현이 이번 플레이오프에 뜨거운 활약을 보여줄 것"이라며 "포스트시즌은 꼭 누군가가 미쳐줘야만 승리의 기쁨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 팀 선수 중에서 네 명만 나왔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센터라인 선수 기용에 대해서는 "김강민이 센터라인을 지킬 것"이라며 "2루수에는 변화가 있을 것이고, 유격수에는 경기 초반보다는 후반에 활용폭이 넓은 선수를 기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키움에 제자들이 많은 염 감독이다. 그는 "제자들이 많이 있지만, 가장 많이 성장하고 있는 선수는 김하성이라 생각한다. 멘탈과 기술, 경기를 하는 자세가 좋다. 그리고 키움에는 박병호, 서건창 등 조심해야 할 선수가 많다. 저의 제자들이 잘 하면서 경기는 저희가 이겼으면 좋겠다"고 상대 선수들을 칭찬함과 동시에 승리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상대 장정석 감독에 대한 칭찬도 빼놓지 않았다. 염 감독은 "2년 동안 장 감독을 보면서 좋은 경기를 하고, 키움이라는 팀을 한 단계 더 단단하게 만들어가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며 "준플레이오프를 보면서 한 템포 빠른 투수 교체가 인상적이었다. 에이스 브리검을 투구수 80개 선에서 끊는 결단력은 쉽지 않은 결정이다. 이런 것들이 좋은 성과로 나타났다. 이를 보면서 스스로 많은 것을 생각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두 팀이 야구를 하는 스타일이 비슷하다. 탄탄한 전력들을 갖추고 있는 만큼, 좋은 승부가 될 것 같다"며 "특히 감독 간의 승부, 선수간의 승부도 재미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염 감독은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해서 와이번스 팬들의 응원에 보답하겠다. 결과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