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패' 장정석 감독 "선수들 최선을 다했다. 내일 선발은 최원태" [준PO S트리밍]
'역전패' 장정석 감독 "선수들 최선을 다했다. 내일 선발은 최원태" [준PO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

[STN스포츠(잠실)=박승환 기자]

"선수들 최선을 다했다. 내일 선발은 최원태"

키움은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3차전 LG 트윈스와 맞대결에서 2-4로 역전패를 당했다. 시리즈 스코어는 2승 1패.

경기 초반 상대 선발 케이시 켈리를 제대로 공략하며 선취점을 뽑아내는 등 경기를 리드했으나, 2-2로 맞선 7회말 조기 투입한 오주원이 무사 3루의 위기에서 오지환에게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맞아 역전을 허용했다. 이어 8회말에는 김상수가 페게로에게 벼락같은 쐐기포를 맞았다.

9회초 선두타자 김하성이 볼넷, 김웅빈이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한 뒤 이지영의 희생번트로 1사 2, 3루의 마지막 찬스를 잡았으나, 대타 박동원이 중견수 직선타, 김혜성이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나고 말았다.

경기후 장정석 감독은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 준플레이오프에서 홈런을 허용하는데 있어서 우리 팀도, 상대 팀도 분위기 전환과 연결이 되고 있다. 채은성과 페게로에게 맞은 홈런 모두 아쉽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승호는 충분히 좋은 공을 던져줬다. 어린 선수긴 하지만 작년에 경험이 있기 때문에 큰 부담없이 과감하게 좋은 공을 던졌다"고 칭찬했다.

9회초 이지영에게 번트 작전을 낸 것에 대해서는 "고우석의 제구에 흔들림이 많았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주자를 진루시키려고 했다"고 설명했고, 오주원의 조기 투입에 대해서는 "총력전이었다. 결과는 좋게 나오지 않았지만, 오주원이 충분히 막아낼 수 있는 투수기 때문에 승부처라고 생각하고 투입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장정석 감독은 "내일 선발은 최원태가 나선다"면서 "최원태가 흔들렸을 때 브리검의 투입도 고려 중이다. 컨디션을 체크해봐야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키움 히어로즈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