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승' 류중일 감독 "내일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총력전" [준PO S트리밍]
'역전승' 류중일 감독 "내일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총력전" [준PO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

[STN스포츠(잠실)=박승환 기자]

"내일은 마지막 경기라 생각하고 총력전으로 경기에 임하겠다"

LG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맞대결에서 4-2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승부를 4차전까지 끌고가게 됐다.

2-2로 팽팽하게 맞선 7회말 정주현이 만든 무사 3루의 찬스에서 오지환이 희생플라이를 때려내며 역전에 성공했고, 8회말 페게로가 홈런을 터뜨려 쐐기포를 터뜨렸다. 9회말 1사 2, 3루의 위기가 있었으나 실점 없이 경기를 매듭짓고 승리를 지켜냈다.

경기후 류중일 감독은 "켈리가 6이닝을 잘 막아줬고, 초반에 제구가 높게 형성되는 바람에 투구수가 많았다. 6회에 교체할까 했는데, 본인이 괜찮다 했다. 잘 막아줬다. 뒤에 나온 투수들도 잘 막았다. 고우석은 한차례 위기 있었지만, 이겨냈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한 명의 MVP를 뽑는다면 진해수가 MVP다"라며 "번트 수비도 잘해줬고, 좌타 라인을 잘 틀어막았다. 타석에서는 채은성의 홈런, 정주현의 3루타, 오지환의 희생플라이, 페게로의 추가 홈런이 결정적이었다"고 덧붙였다.

고우석의 투구도 칭찬했다. 류 감독은 "(고)우석이 오늘 계기로 잘 던질 것이다. 1사 2, 3루에 동점타를 맞았으면 조금 힘들었을 텐데 막아서 다행이다"라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오지환의 활약과 페게로의 활약에 라인업에 변화를 줄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오지환이 선발로 투입되면 2번으로 투입될 것이다"라며 "오늘 페게로도 홈런을 때려냈는데, 내일 코치진들과 상의를 통해서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류 감독은 "선수들의 이기고자 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특히 따라가는 과정이 좋았다. 내일 지면 마지막이기 때문에 윌슨과 차우찬은 경기 흐름에 따라서 투입하겠다. 임찬규가 3~4회까지만 잘 끌어줬으면 좋겠다. 내일은 마지막 경기라 생각하고 총력전으로 경기에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