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현 맹활약+페게로 쐐기포' LG, 키움에 4-2 역전승…승부는 4차전으로 [준PO S코어북]
'정주현 맹활약+페게로 쐐기포' LG, 키움에 4-2 역전승…승부는 4차전으로 [준PO S코어북]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트윈스 정주현
LG 트윈스 정주현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LG 트윈스가 선발 케이시 켈리의 역투와 정주현의 맹활약과 페게로의 쐐기포에 힘입어 벼랑 끝에서 승리를 따냈다. 

LG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맞대결에서 4-2로 짜릿한 역전승을 이끌었다. 이날 승리로 LG는 승부를 준플레이오프 4차전까지 끌고갔다.

경기 초반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던 선발 케이시 켈리는 6이닝 동안 투구수 115구, 5피안타 5피안타 1볼넷 5탈삼진 2실점(2자책)으로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 이하)를 기록하며 역투를 펼쳤다.

타선에서는 채은성이 3타수 2안타(1홈런) 볼넷 1타점 2득점으로 맹활약을 펼쳤고, 정주현이 3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팀의 승리를 주도했다. 또한 카를로스 페게로가 승부에 쐐기를 박는 홈런을 포함해 2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선취점은 키움에 먼저 내줬다. 선발 켈리는 1회초 이정후에게 우전 안타를 맞은 뒤 폭투를 내주며 2사 2루의 득점권 위기를 맞았다. 이후 박병호에게 중전 1타점 적시타를 허용해 초반부터 경기의 리드를 내줬다.

이어 2회초에는 이지영과 김규민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해 2사 1, 2루의 위기에서 서건창에게 적시타를 맞아 2실점째를 기록했다. 계속되는 위기에서는 이정후를 1루수 직선타로 잡아내며 추가 실점을 막아냈다.

LG 타선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2회말 채은성과 유강남이 상대 선발 이승호를 상대로 볼넷을 골라나가 2사 1, 2루의 득점권 찬스를 만들었다. 이후 정주현이 중전 적시타를 때려내 한 점을 추격했다.

1-2로 뒤진 4회말에는 1사후 채은성이 이승호의 2구째 141km 직구를 받아때려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동점 솔로홈런을 터뜨려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왔다. 타선에서 점수를 뽑아주자 선발 켈리는 안정을 찾기 시작했고, 3회초부터 4이닝 동안 1볼넷을 만을 내주며 키움의 타선을 완벽하게 틀어막았다.

7회말 LG는 선두타자 정주현이 바뀐 투수 오주원을 상대로 우익수 방면에 2루타성 타구를 때려냈다. 이때 상대 우익수 샌즈가 공을 더듬었고, 정주현은 3루까지 출루하는데 성공했다. 이후 LG는 오지환의 중견수 희생플라이에 정주현이 홈을 파고들어 3-2로 기어코 역전에 성공했다.

LG는 8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페게로가 바뀐 투수 김상수를 상대로 3구째를 받아때려 좌측 담장을 넘기는 벼락같은 쐐기홈런을 터뜨렸다. 비거리는 135m.

경기 끝까지 승부의 행방은 예측하기 어려웠다. 뒷문을 걸어 잠그기 위해 등판한 고우석이 김하성에게 볼넷, 송성문을 몸에 맞는 볼로 내보냈고, 이지영에게 희생번트를 허용해 1사 2, 3루의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대타 박동원을 중견수 직선타, 김혜성을 범타로 돌려세워 힘겹게 승리를 지켜냈다.

사진=뉴시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