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연은 나!' 정주현, LG를 벼랑 끝에서 구했다 [준PO S포트라이트]
'주연은 나!' 정주현, LG를 벼랑 끝에서 구했다 [준PO S포트라이트]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트윈스 정주현
LG 트윈스 정주현

[STN스포츠(잠실)=박승환 기자]

공격과 수비에서 몸을 사리지 않는 플레이를 펼친 정주현이 LG를 벼랑 끝에서 구해냈다.

정주현은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맞대결에 2루수 겸 8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3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승리를 크게 기여했고, 팀을 준플레이오프 4차전까지 이끌었다.

이날 정주현의 활약은 몸을 사리지 않는 플레이부터 시작됐다. 0-1로 뒤진 1회초 2사 1루에서 김하성이 때린 타구가 우익수와 2루수 사이의 파울 라인으로 떠올랐다. 이때 정주현이 빠르게 달려들어 슬라이딩 캐치를 시도했고, 1루 방면의 펜스에 강하게 부딪히며 고통을 호소했고, 한동안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다소 시간이 흐른 뒤 정주현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고, 경기를 이어갔다.

진정한 활약은 공격에서 시작됐다. 0-2로 뒤진 2회말 2사 1, 2루의 득점권 찬스에서 첫 타석에 들어선 정주현은 상대 선발 이승호의 6구째를 받아때려 중전 안타를 만들어냈다. 2루 주자가 홈을 밟았고, 추격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경기 중반 팽팽하던 흐름을 깨부쉈다. 7회말 선두타자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선 정주현은 상대 '마무리' 투수 오주원의 2구째를 받아때려 우익수 방면에 큼지막한 타구를 때려냈다. 2루타성 타구. 이때 상대 우익수 샌즈가 공을 더듬었고, 정주현은 거침없이 3루를 향해 뛰었다. 무사 3루의 득점권 찬스를 만든 정주현은 후속타자 오지환의 중견수 희생플라이에 홈을 밟아 팀의 역전을 만들어냈다.

충분히 득점에 성공할 수 있는 큰 희생플라이였지만, 정주현은 홈을 들어올 때 슬라이딩을 하며 끝까지 몸을 사리지 않는 플레이를 펼쳤다. 이날만큼은 다른 그 누구도 아닌 정주현이 주인공이었다.

사진=뉴시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