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승 다짐' 장정석 감독 "방심만 하지 않으면 된다. 어떠한 핑계도 없다" [준PO S트리밍]
'필승 다짐' 장정석 감독 "방심만 하지 않으면 된다. 어떠한 핑계도 없다" [준PO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

[STN스포츠(잠실)=박승환 기자]

"방심만 하지 않으면 된다. 어떠한 핑계도 없다"

장정석 감독은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 3차전을 앞두고 경기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잠실 LG전을 앞둔 장 감독은 상대 선발 케이시 켈리에 대해 "시즌 중에도 켈리를 한 번 밖에 만나지 못했다. 샌즈가 홈런을 기록했던 것이 전부다. 좋은 기억은 없다"며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켈리가 좋은 피칭을 했지만, 또 다른 변수가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LG가 워낙 선발이 좋은 팀이기 때문에 1~2차전에 이어 오늘도 큰 점수가 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단기전인 만큼 분위기는 우리 팀이 가져왔다. 홈이 아니기 때문에 분위기의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현재는 팀 분위기로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낮 경기에 대해서는 "우리 팀뿐만이 아니라 LG 선수단도 똑같은 조건이다. 이러한 부분이 핑계가 돼서는 안 된다. 경기에 얼마만큼 집중하느냐에 따라 경기가 판가름 날 것이다. 어떠한 핑계도 없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장 감독은 "방심만 하지 않으면 될 것 같다. 방심해서 한 경기를 내주면, 무너지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첫 경기라고 생각하고 이기겠다는 마음으로 경기를 치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키움 히어로즈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