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중일 감독 아쉬움 "고우석, 두 번 죽이기 싫었지만, 박병호와 붙여볼 걸" [준PO S트리밍]
류중일 감독 아쉬움 "고우석, 두 번 죽이기 싫었지만, 박병호와 붙여볼 걸" [준PO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

[STN스포츠(잠실)=박승환 기자]

"(고)우석이 두 번 죽이기는 싫었지만, 끝나고 나니 박병호와 붙여볼 걸 싶더라"

류중일 감독은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준플레이오프 3차전 맞대결을 앞두고 고우석의 교체에 관해서 아쉬움을 전했다.

고우석은 지난 6일과 7일 키움과 준플레이오프 1, 2차전에서 9회말 마운드에 올라 끝내기 홈런, 동점 적시타를 내주며 불안한 모습을 내비쳤다.

이에 잠실 키움전을 앞둔 류 감독은 "고우석이 두 차례 실패를 했다. 2차전 직후 'LG의 10년 이상 마무리를 책임져야 할 선수다'라고 이야기를 했는데, 어제 많은 생각을 했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고)우석를 두 번 죽이고 싶은 마음은 없었다. 그렇기 때문에 송은범과 교체했다. 그러나 경기를 지고 나서, 앞으로 고우석이라는 친구가 우리나라 최고의 마무리로 크기 위해서는 박병호라는 큰 산과 대결을 시켰어야 하는데라는 아쉬움이 있더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류 감독은 고우석에 대한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류 감독은 "여러 가지 상황이 있었지만, 어느 것이 정답인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이러한 생각이 들었다"며 "오늘도 8회 이상이나 9회에 동점 혹은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는 당연히 고우석을 투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