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같은 동점타' 서건창 "선수단 합심해서 다 같이 이긴 경기" [준PO S트리밍]
'드라마 같은 동점타' 서건창 "선수단 합심해서 다 같이 이긴 경기" [준PO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 히어로즈 서건창
키움 히어로즈 서건창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합심해서 다 같이 이긴 경기"

서건창은 7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1번 겸 지명 타자로 선발 출장해 5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하며, 팀의 연장전 승부를 이끌었다.

3-4로 뒤진 9회말 2사 3루의 득점권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선 서건창은 상대 마무리 고우석의 4구째 154km 직구를 받아때려 극적인 동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양 팀의 승부는 연장전으로 돌입했고, 10회말 1사 3루의 찬스에서 주효상의 2루수 땅볼에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끝내기 승리를 기록하며, 키움은 2연승을 기록했다.

경기후 서건창은 "어려운 경기였는데 선수들이 하나되서 이길 수 있었다"며 "선수들이 차곡차곡 점수를 쌓았고, 혼자 잘한 것이 아니라 여러 명이 합심해서 다 같이 이긴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고우석의 구위가 워낙 강력하지만, 평정심을 유지하려고 노력했다. 직구에 밀리면 지는 것이라 생각했다"며 "특별한 타구 코스를 노리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키움은 잠실로 가서 케이시 켈리와 맞붙는다. 이에 서건창은 "와일드카드 때 굉장히 볼이 좋아 보였다. TV로 보면서도 만날 투수기 때문에 집중해서 봤다. TV로 본 것이 도움이 될 수 있게 자그마한 상대의 실수를 깊게 파고 들겠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