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제사에 번트 실패까지…' LG, 연속된 아쉬움이 패배로 직결됐다 [준PO S포트라이트]
'견제사에 번트 실패까지…' LG, 연속된 아쉬움이 패배로 직결됐다 [준PO S포트라이트]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리검의 노히트를 깬 LG 트윈스 박용택
브리검의 노히트를 깬 LG 트윈스 박용택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LG 트윈스가 연이어 발생한 아쉬운 플레이에 준플레이오프 1차전을 내줬다.

LG는 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0-1로 석패를 당했다.

이날 LG 타선은 6이닝 동안 키움의 선발 제이크 브리검에게 무안타에 묶이며, 답답한 공격을 펼쳤다. 타일러 윌슨이 마운드에서 위기 상황을 무실점으로 막아내지 못했다면, 승기는 기울고도 남았을 상황.

응답하지 않는 타선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류중일 감독은 7회초 선두타자 정주현의 타석에 대타 박용택을 기용했다. 예상은 적중. 박용택은 상대 선발 브리검에게 초구에 안타를 뽑아내며, 순식간에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했다. 안타를 치고 나간 박용택을 대신해 대주자 신민재를 투입했으나, 브리검에게 견제사를 당하고 말았다. 최초 판정은 세이프였으나, 비디오 판독 끝에 결국은 아웃이 됐다.

이후 LG는 후속타자 이형종이 볼넷을 얻어었고, 채은성이 안타 때려내 2사 1, 2루의 찬스를 잡았다. 신민재의 견제사가 더욱 아쉬울 수밖에 없는 대목. 채은성의 안타로 LG는 상대 선발 브리검을 끌어내렸지만, 조상우에게 페게로가 삼진으로 물러나며, 모처럼 찾아온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이후에도 아쉬운 장면은 지속됐다. 8회초 선두타자 김민성이 볼넷으로 출루하며 LG는 다시 한번 득점 찬스를 노렸다. 그러나 희생번트를 시도한 유강남의 타구가 포수 앞에 떨어졌고, 이는 병살타로 연결되며 또다시 공격에서 찬물을 끼얹었다. 답답한 경기를 펼친 LG는 결국 9회말 박병호에게 끝내기 홈런을 맞아 경기를 내주고 말았다.

사진=뉴시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