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 류중일 감독 "김현수와 페게로, 준PO서 더욱 분발해줄 것" [WC S트리밍]
'승장' 류중일 감독 "김현수와 페게로, 준PO서 더욱 분발해줄 것" [WC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

[STN스포츠(잠실)=박승환 기자]

"준 플레이오프에서는 김현수와 페게로가 더욱 분발해줄 것이라 믿는다"

LG는 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서 3-1로 승리를 거두며 2016년 이후 3년 만에 준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 지었다.

경기후 류중일 감독은 "가을 야구 첫 경기부터 잠실 야구장을 가득 메워준 팬들에게 감사하다. 켈리가 실투로 홈런을 맞았지만, 최고의 피칭을 펼쳤다"며 "뒤에 나온 차우찬이 잘 막아줬고, 마무리 고우석이 긴장을 했는지 1사 만루의 위기가 있었지만, 실점 없이 잘 막았다. 큰 경험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타선에서는 이천웅과 이형종이 잘해줬다. 승부처는 4회 무사 1, 3루였다. 박용택을 빨리 대타로 기용했던 것이 주효했다. 1-0으로 이기고 있고 한 점이라도 더 도망갔어야 했다. 승부처 였다"고 덧붙였다.

차우찬을 9회에도 낼 생각이었다. 류 감독은 "차우찬을 박민우까지 승부를 하고 바꿀까 했지만, 우리 팀에 최고의 마무리 투수가 있기 때문에 고우석에게 맡겼다"며 "우석이도 첫 가을 야구에서 처음 마무리 투수를 하다 보니 긴장을 많이 했었을 것이다. 앞으로 준 플레이오프에서 더 잘 던질 것"이라고 고우석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오는 6일 키움 히어로즈와 준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류 감독은 "윌슨이 아마 준 플레이오프 1차전에 나갈 것이다. 미팅을 해봐야겠지만, 차우찬이 2차선 선발로 나설 가능성이 높다. 키움 선수들은 전반적으로 투수력도 좋고 타선에서도 발 빠르고, 장타를 때려낼 선수가 많기 때문에 최소 점수로 경기를 치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끝으로 류 감독은 "구본혁이 신인 선수로서 좋은 경험하고 있고, 잘 해줬다"며 "김현수는 오늘 안타도 쳤고, 주장으로서 선수들 챙기랴, 본인 챙기랴 힘들겠지만, 이겨 낼 것이다. 준 플레이오프에서는 김현수나 페게로가 더욱 분발해줄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사진=LG 트윈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