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모라이스 감독, “최근 뛰지 못한 선수들이 최선 다해줬어”
[S트리밍] 모라이스 감독, “최근 뛰지 못한 선수들이 최선 다해줬어”
  • 반진혁 기자
  • 승인 2019.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전주)=반진혁 기자]

조세 모라이스 감독이 경기를 소화한 선수들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전북 현대는 28일 오후 4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수원 삼성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32라운드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에 울산 현대를 제치고 다시 선두로 올라섰다.

모라이스 감독은 경기 후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기에 결과를 얻었다. 최근에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던 선수들이 모든 것을 보여줘서 기뻤다. 퇴장당해 체력적으로 부담이 있었지만, 원하는 플레이를 구사해 만족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박원재 선수가 뒤에서 묵묵히 이끌어주면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해줬다. 오늘 경기를 통해 아직까지 왜 전북의 유니폼을 입고 있는지 투지와 경기력으로 증명해줬다. 젊은 선수들이 배웠으면 좋겠다”고 공을 돌렸다.

그러면서 “선수들의 부상과 컨디션 난조 여부를 확인한 다음 경남FC전을 준비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끝으로 “울산이 미끄러지기 바라는 것 보다 우리가 매 경기 승점을 쌓다 보면 우승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의지를 다졌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