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 류중일 감독 "임찬규 정말 호투 했고, 김대현이 어려운 상황 잘 막았다" [S트리밍]
'승장' 류중일 감독 "임찬규 정말 호투 했고, 김대현이 어려운 상황 잘 막았다" [S트리밍]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

[STN스포츠(수원)=박승환 기자]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이 승리의 소감을 전했다.

LG는 26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16차전 맞대결에서 4-3으로 신승을 거뒀다.

선발 임찬규가 6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6탈삼진 1실점(1자책)으로 시즌 최고의 투구를 펼쳤고, 359일 만에 선발로 출장한 홍창기가 5타수 4안타 3도루 2득점으로 맹활약했고, 김재성이 데뷔 첫 안타와 타점을 때려내며 결승타를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경기후 류중일 감독은 "선발 임찬규가 정말 호투를 했고, 어려운 상황에서 등판한 김대현이 잘 막아줬고, 고우석도 경기를 잘 마무리했다"며 "타선에서는 페게로의 추가 2타점이 주효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LG 트윈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