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⅔이닝 2실점' 송은범의 부진, PS 앞두고 생긴 LG의 고민 [S포트라이트]
'0⅔이닝 2실점' 송은범의 부진, PS 앞두고 생긴 LG의 고민 [S포트라이트]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트윈스 송은범

[STN스포츠(수원)=박승환 기자]

2경기 연속 부진한 투구를 펼친 LG 트윈스 송은범이 심상치 않다.

송은범은 26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16차전 맞대결에 중간 계투로 등판해 0⅔이닝 동안 투구수 11개, 4피안타 2실점(2자책)을 기록하며 불안한 투구를 펼쳤다. 선발 임찬규의 호투가 빛바랠뻔했다. 팀은 4-3으로 신승을 거뒀다.

이날뿐만이 아니었다. 송은범은 직전 등판인 지난 24일 잠실 삼성전에서도 선발 타일러 윌슨이 7이닝 동안 1실점(비자책) 호투를 펼쳐 만들어놓은 명품 투수전을 0⅔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1볼넷 3실점(3자책)으로 찬물을 끼얹었다.

2경기 연속 좋지 못한 투구 내용. 이날 송은범은 4-1로 앞선 7회초 마운드에 올라 황재균에게 2루타를 맞아 위기에서 경기를 펼쳤다. 후속타자 문상철을 2루수 땅볼로 돌려세웠지만, 1사 3루에서 배정대에게 적시타를 허용해 한 점을 내줬다.

안정을 찾지 못한 송은범은 후속타자 김병희에게도 안타를 맞아 1, 3루에서 유한준의 3루수 땅볼에 1루 주자를 2루에서 잡아냈지만, 홈을 파고드는 주자는 지워내지 못해 2실점째를 기록했다. 이후 2사 1루의 비교적 안정적인 상황이 만들어졌지만, 심우준에게도 안타를 얻어맞고 말았다.

LG 벤치의 인내심은 극에 달했고, 계속되는 2사 1, 2루에서 송은범을 내리고 김대현을 기용했다. 바통을 이어받은 김대현은 김민혁을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내 더 이상의 추격은 불허했다.

포스트시즌에서 LG의 필승조 역할을 해줘야 할 송은범의 연일 부진에 LG 벤치에도 걱정거리가 생겼다.

사진=뉴시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