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중부유소년야구단, 매일경제TV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우승
화성중부유소년야구단, 매일경제TV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우승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경기도 유소년야구를 대표하는 화성시중부유소년야구단이 22일 막내린 최대 규모의 유소년야구 축제인 “2019 매일경제TV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서 창단 4년만에 첫 우승을 차지하는 감격을 누리며 유소년야구의 최강자로 등극하게 됐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이 주관한 이번 대회는 유소년야구 저변 확대와 야구 꿈나무 발굴을 목적으로 올해 창설된 대회로 지난 8월 24일부터 한 달간 서울 장충리틀야구장을 비롯해 6개 구장에서 열전을 펼쳤다.  

매일경제TV가 주최하고 서울 중구청, 서울시야구소프트볼협회가 후원한 이번 대회는 전국에서 128개팀 2000여명의 선수단이 출전하여 새싹리그(U-9), 꿈나무리그(U-11), 유소년리그(U13), 주니어리그(U-15)까지 총 6개 리그 우승컵을 놓고 흥미진진한 승부를 펼쳤다.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대회에서 경기 화성중부유소년야구단(김진수 감독)은 메인 리그인 유소년리그 청룡 예선 첫 경기에서 의정부회룡유소년야구단(박철현 감독)을 4대3으로 힘겹게 이기고 어려운 출발을 했다. 16강전에서는 유소년야구 최다 우승팀인 경기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권오현 감독)을 4대2로 누르고 대회 최대 이변을 연출했다.

8강전에서 초등학교 최고의 투수중 한 명인 김지훈(서울 숭례초6)이 활약한 서울 성북구유소년야구단(황윤제 감독)을 4대2로 이기고 준결승에 진출하여 경기 파주시유소년야구단(정상혁 감독)을 6대4로 물리치고 결승에 올라 2년만에 결승에 진출한 전통의 강호 경기 남양주시유소년야구단(허성규 감독)을 7대0로 이기고 대망의 우승을 차지했다.  

△ 새싹리그(U-9) 우승 - 경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준우승 - 서울 도봉구유소년야구단 △ 꿈나무리그(U-11) 청룡 우승 - 경기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준우승 – 경기 안산시유소년야구단 △ 꿈나무리그(U-11) 백호 우승 – 경기 김포시유소년야구단, 경기 휘문아카데미유소년야구단 △ 유소년리그(U-13) 청룡 우승 – 경기 화성시중부유소년야구단, 준우승 – 경기 남양주시유소년야구단 △ 유소년리그(U-13) 백호 우승 – 서울 송파구유소년야구단, 준우승 – 인천 계양구유소년야구단 △ 주니어리그(U-15) 우승 – 서울 성북구유소년야구단, 준우승 – 경기 광주시태전유소년야구단 

최우수선수상은 새싹리그 어유담(경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꿈나무리그 청룡 임성빈(경기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꿈나무리그 백호 김하준(경기 김포시유소년야구단), 유소년리그 청룡 김강민(경기 화성시중부유소년야구단), 유소년리그 백호 류지훈(서울 송파구유소년야구단), 주니어리그 유찬형(서울 성북구유소년야구단) 

감독상은 새싹리그 조남기(경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꿈나무리그 청룡 권오현(경기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꿈나무리그 백호 원현묵(경기 김포시유소년야구단), 유소년리그 청룡 김진수(경기 화성시중부유소년야구단), 유소년리그 백호 윤규진(서울 송파구유소년야구단), 주니어리그 황윤제(서울 성북구유소년야구단) 감독이 수상하였다.

최강 리그인 유소년리그 청룡 우승을 차지한 경기 화성시중부유소년야구단의 김진수 감독은 “첫 우승이라서 그런지 우승이 이렇게 감격스러운 지 몰랐고 대회내내 즐겁게 야구하면서 열심히 해 준 우리 선수들이 너무 고맙다. 선수 모두가 큰 역할을 해 주었는데 특히 선수로 활동하는 김강민(경기평촌중1), 김경민(경기평촌중1), 최인용(경기모가중1), 정민강(경기모가중1), 김경록(경기단월중1), 이대운(경기단월중1)이 이번 대회를 끝으로 작별하는데 선수중학교에서 더 잘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은 김강민(경기 화성시중부유소년야구단)군은 “경기 평촌중에서 선수로 활동하고 있으며 이번 대회가 마지막 출전 기회였는데 팀이 우승하고 저는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하여 너무 기쁘고 중학교에서 열심히 노력하여 앞으로 기아타이거즈 양현종 선수나 SK와이번스 김광현 선수같은 대투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를 성공리에 마친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의 이상근 회장은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쳐 기쁘고 앞으로 우리 유소년야구 발전를 위해 좀 더 과감하고 올바른 변화를 통해 함께하는 야구를 실현해 나가겠다. 그리고 우리나라 야구 저변 확대를 위해서 이제 야구계에서도 기득권이나 관행을 타파하고 유소년야구에 대한 최소한의 관심과 행정을 펼쳐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사진=대한유소년야구연맹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