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성남, 아홉번째 K리그 생명나눔캠페인 홍보
이번에는 성남, 아홉번째 K리그 생명나눔캠페인 홍보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 질병관리본부,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2019 K리그 생명나눔캠페인 - 다시 뛰는 심장으로’의 올 시즌 아홉 번째 경기장 현장홍보 활동이 15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성황리에 끝났다.

생명나눔캠페인은 우리 사회의 장기 및 조직기증 활성화를 위한 캠페인으로, 이번 현장홍보 활동 외 연맹, 질병관리본부, 기증원, 그리고 김병지 생명나눔대사는 선수단 순회 교육, 공익광고 제작 등으로 생명나눔의 소중함을 전파하고 있다.

지난 4월 DGB대구은행파크 방문을 시작으로, 올 시즌 아홉 번째 현장홍보 활동이 지난 일요일 성남과 수원의 경기가 열린 탄천종합운동장 서문에 마련한 홍보부스에서 펼쳐졌다. 연맹과 기증원은 룰렛 돌리기를 통한 경품 증정 이벤트, 기증희망등록 상담 등으로 경기장을 찾은 관중과 함께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한 관중은 “축구선수들도 부상을 당했을 때 기증된 인체조직을 이식받아 다시 그라운드에 설 수 있게 된다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됐다. 생명나눔의 중요성을 다시금 되새기는 계기가 되어 기쁘게 기증희망등록에 동참했다"라며 캠페인에 동참한 소감을 밝혔다.

온, 오프라인을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생명나눔캠페인은 K리그1 전 구단을 방문하여 현장 홍보 활동을 이어가고, 7월에 공개된 공익광고 2편에 이어 3편이 곧 경기장 전광판에 상영될 예정이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