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1km' LG 페게로, 8월 이후 평균 홈런 타구 속도 1위
'170.1km' LG 페게로, 8월 이후 평균 홈런 타구 속도 1위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트윈스 카를로스 페게로
LG 트윈스 카를로스 페게로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LG 트윈스 카를로스 페게로가 KBO리그에 합류한 뒤 리그에서 가장 빠른 홈런 타구를 만들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KBO 공식 기록통계업체 스포츠투아이는 16일 타구추적시스템(HTS) 데이터를 바탕으로 8월 이후 홈런 타구 속도를 분석했다. 단, HTS가 설치되지 않은 울산 포항 청주구장에서의 홈런은 분석 대상에서 제외했다.

지난달 11일 SK를 상대로 KBO 리그 데뷔 홈런을 터뜨린 페게로는 15일까지 총 홈런 6개를 쏘아 올렸다. 이 타구의 평균 속도는 시속 170.1km를 마크, 8월 이후 HTS 기준 5홈런 이상 기록한 타자 12명 중 1위에 올랐다.

올 시즌 전체를 대상으로 10홈런 이상 기록한 타자 가운데서는 15일 현재 28개의 홈런을 기록한 제리 샌즈(키움)가 홈런타구 평균속도에서 1위(161.6km/h)를 지키고 있다.

하지만 페게로가 홈런사냥에 본격 합류한 8월 이후만 놓고 보면 페게로의 타구속도가 단연 눈에 띈다.

특히 15일 최원준(두산)의 커브를 공략해 때려낸 투런포는 시속 178.8km(상하 각도 41.8도)의 속도로 날아갔다. 이는 올 시즌 KBO 리그에서 두 번째로 빠른 홈런 타구다. 1위는 5월 26일 NC전에서 제이미 로맥(SK)이 기록한 시속 179.0km.

8월 이후 홈런 타구 평균 속도 2위는 시속 163.3km를 나타낸 멜 로하스 주니어(KT, 6개)가 차지했고, 시속 162.2km의 박병호(키움, 9개)가 뒤를 이었다.

사진=LG 트윈스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