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분노 “경찰, 노엘 인권 짓밟아”...검찰 고발 예고
장제원 분노 “경찰, 노엘 인권 짓밟아”...검찰 고발 예고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9.11
  • 댓글 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장제원 의원이 아들 노엘의 음주운전 보도와 관련해 분노를 표했다.

장제원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찰의 수사 정보 유출과 피의사실 공표가 도를 넘고 있다”며 “경찰이 악의적 여론 조성을 위해 수사 정보를 무차별 유출하고 피의사실을 공표하는 행위는 피의자 인권을 무참히 짓밟는 중대한 범죄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건 이후 피해자의 1차 진술 전부, 심지어 피해자의 전화번호, 자신이 운전자라고 나선 20대 남성의 전화번호와 운영 가게, 폐쇄회로 CCTV 유출, 피해자와의 합의금 액수까지 경찰 외 누구도 알 수 없는 사실이 언론에 유포돼 피의자 인권이 심각하게 유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상상을 초월하는 경찰의 수사 정보 유출과 피의사실 공표에 대해 검찰에 고발 조치하겠다” 예고했다.

앞서 노엘은 7일 새벽 서울 마포구 인근에서 동승자 한 명을 태운 채 자신의 벤츠 승용차로 음주운전을 하다가 오토바이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당시 노엘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수준인 0.08% 이상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사고 이후 경찰보다 현장에 늦게 나타난 20대 남성 A씨가 자신이 운전자라고 주장했고 경찰은 허위 주장을 한 혐의로 A씨를 범인도피죄로 입건했다. 노엘 변호인은 노엘의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 등을 인정했다.

또한 노엘은 피해자에게 합의금으로 3500만원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장제원 SNS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웃쏘싱 2019-09-16 08:10:15
진짜 양심 이라는게 있기는한건지 요즘같은시대에
음주운전이라니 완전 어이없네
똥물에 튀겨도 죽여도 모자랄판에 고소라니
참 대단해요 한국당

예창길 2019-09-14 21:41:46
고발해 버리세요. 정보유출은 어디서 됐는지 확실히 추적하십시요

이기정 2019-09-14 09:26:23
진짜 놀고있네 니가 조국딸에게 어덯게 했는지 뒤돌아바라 인간아 인간아

전설 2019-09-14 08:26:13
또라이 쉐키 빌어도 시원찬을 판국에 고소를 해!
에라이~~~

양도매수음봉매도 2019-09-12 19:59:52
“경찰의 수사 정보 유출과 피의사실 공표가 도를 넘고 있다”
검찰의 수사 정보 유출과 피의사실 공표가 도를 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