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vs투르크메니스탄] ‘고꾸라진 GK’ 김신욱, 짧지만 강렬했던 ‘벤투호 데뷔전’
[대한민국vs투르크메니스탄] ‘고꾸라진 GK’ 김신욱, 짧지만 강렬했던 ‘벤투호 데뷔전’
  • 반진혁 기자
  • 승인 2019.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짧지만 강렬했던 김신욱의 벤투호의 데뷔전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 위치한 쾨펫다그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김신욱은 벤치에서 대기했다. 투르크메니스탄이 수비적인 전술을 가동할 것으로 예상된 상황에서 선발 출전에 무게가 실렸지만 벤투 감독의 선택은 달랐다.

경기가 풀리지 않자 벤투 감독은 후반 36분 김신욱 카드를 꺼내들었다. 아쉽게 공격 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다. 하지만 강렬한 인상은 남겼다. 후반 추가 시간 이용의 크로스를 헤딩슛으로 연결했다. 이 과정에서 골키퍼가 고꾸라지면서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김신욱의 파워와 높이를 증명하는 순간이었다. 이는 벤투호의 또 하나의 무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 2차 예선에서는 대한민국을 상대로 수비적인 전술을 구사하는 팀들이 많다.

이러한 상황에 파워와 높이를 장착한 김신욱을 적재적소에 활용한다면 히든카드가 될 수 있다. 실제로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서 측면에서 날카로운 크로스가 연결됐지만 이를 마무리 짓지 못해 아쉬움을 삼키기도 했다.

짧지만 강렬했던 김신욱의 벤투호 데뷔전. 아시아 무대에서 통할 카드라는 점도 입증했다.

사진=뉴시스/AP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