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vs투르크메니스탄] ‘A매치 데뷔골’ 나상호, “대량 득점 실패해 마냥 기쁘진 않아”
[대한민국vs투르크메니스탄] ‘A매치 데뷔골’ 나상호, “대량 득점 실패해 마냥 기쁘진 않아”
  • 반진혁 기자
  • 승인 2019.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나상호가 결승골을 기록했음에도 아쉬움을 표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 위치한 쾨펫다그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1차전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나상호는 선발 출전했다. 측면에 배치돼 찬스를 만드는 데 주력했다. 그러던 전반 13분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이용의 크로스 이후 세컨드 볼 상황에서 득점으로 마무리했다. 이는 본인의 A매치 데뷔골 이었다.

나상호는 경기 후 방송 인터뷰를 통해 “빠른 선제골을 위해 노력했다. 상대 실수로 골을 넣을 수 있어서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선제골 이후 흐름을 타지 못해 추가골이 쉽게 안 나와 아쉬웠다. 많은 기회를 부여받은 만큼 빠른 데뷔골을 원했다. 득점은 좋지만 대량 득점에 실패해 마냥 기쁘진 않다”고 아쉬운 점도 언급했다.

끝으로 “잘은 모르겠지만, 선제골 이후 선수들이 안일하게 생각한 것 같다”고 팀의 부진한 내용의 원인을 설명했다.

사진=KFA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