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직 S코어북] '다익손 5승+전준우 3안타' 롯데, 2연승…KIA 4연패 수렁
[사직 S코어북] '다익손 5승+전준우 3안타' 롯데, 2연승…KIA 4연패 수렁
  • 박승환 기자
  • 승인 2019.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자이언츠 전준우
롯데 자이언츠 전준우

[STN스포츠(부산)=박승환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경기 초반부터 타오른 타선과 선발 다익손의 호투에 힘입어 승리했다.

롯데는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시즌 13차전 맞대결에서 8-4로 승리를 거두며 2연승을 질주했다.

선발 브록 다익손은 5이닝 동안 7피안타 1볼넷 4탈삼진 2실점(1자책)을 기록하며 시즌 5승째를 기록했다. 지난달 1일 대구 삼성전 이후 7경기 만에 맛본 승리였다.

팀 타선은 전준우가 5타수 3안타 3타점 1득점으로 공격을 주도했고, 민병헌-신본기가 각각 멀티히트, 윌슨이 2타점 경기를 펼쳤다. 손아섭-한동희를 제외한 선발 타자 전원이 안타를 때려냈다.

경기 초반부터 롯데 타선은 활활 타올랐다. 1회초를 깔끔하게 삼자범퇴로 넘긴 롯데는 1회말 선두 타자 손아섭이 볼넷으로 출루하며 포문을 열었다. 이어 정훈의 안타로 1, 2루에서 민병헌이 좌전 적시타를 때려내 선취점을 뽑아냈다.

계속되는 찬스에서 전준우가 좌익 선상에 1타점 적시타를 신고했고, 윌슨이 2타점 우전 적시타를 뽑아내 일찌감치 4-0으로 앞섰다.

2회초 1사후 다익손이 유민상-김주찬-이창진에게 3연속 안타를 맞으며 위기에 몰리기도 했으나, 한준수를 병살타로 돌려세워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롯데는 빠르게 추가점을 뽑아냈다. 2회말 정보근과 강로한이 연속 안타를 때려냈고, 상대 송구 실책으로 2, 3루의 득점 찬스를 잡았다. 이후 손아섭도 상대 3루수 실책으로 출루해 만루의 기회를 잡았다. 이후 정훈의 희생플라이와 전준우의 추가 적시타로 6-0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무실점 피칭을 펼치던 다익손은 4회 첫 실점을 허용했다. 4회말 2사 1, 2루의 실점 위기에서 다익손은 한준수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아 한 점을 내줬다. 이어 5회말 선두 타자 박찬호에게 안타를 맞은 뒤 견제 실책으로 무사 3루에서 김선빈의 희생플라이에 추가 실점을 내주며 2실점째를 기록했다.

롯데는 빠르게 뒷문 단속에 나섰다. 선발 다익손이 투구수 여유가 있었지만, 불안한 투구를 이어가자 곧바로 교체했다. 하지만 롯데는 8회초 진명호가 유민상에게 투런홈런을 허용해 턱 밑까지 추격을 당했다.

하지만 8회말 1사후 손아섭이 상대 3루수 박찬호의 실책으로 출루한 뒤 정훈이 볼넷을 골라나가 1, 2루의 찬스를 만들었다. 이후 민병헌이 우전 적시타를 터뜨려 한 점을 뽑아냈고, 계속해서 전준우의 2루수 땅볼에 정훈이 홈을 밟아 다시 4점차를 유지했다. 롯데는 9회말 손승락이 뒷문을 걸어 잠가 승리를 지켜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absolute@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