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SK 정재홍, 3일 심정지로 사망...향년 33세
프로농구 SK 정재홍, 3일 심정지로 사망...향년 33세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9.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프로농구 서울 SK 나이츠 가드 정재홍(33)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33세다. 

SK는 3일 “정재홍이 9월 3일 밤 10시 40분경 갑작스런 심정지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당초 정재홍은 4일 손목 수술을 위해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술을 앞두고 심정지로 사망했다. 

빈소는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실에 마련됐다. 

한편 정재홍은 2008년 고양 오리온의 전신인 대구 오리온스에 입단해 인천 전자랜드, 고양 오리온을 거쳐 2017년 SK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사진=KBL

bomi8335@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