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한 기자회견’ 웨슬리 스나입스 “은퇴 후 꿈은..방탄소년단 백댄서”
‘내한 기자회견’ 웨슬리 스나입스 “은퇴 후 꿈은..방탄소년단 백댄서”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할리우드 배우 웨슬리 스나입스가 방탄소년단을 언급하며 유쾌함을 자아냈다.

28일 웨슬리 스나입스의 내한 기자회견이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렸다. 웨슬리 스나입스와, 무술감독 척 제프리스, 오동진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총 감독이 참석했다.

이나 웨슬리 스나입스는 자신의 연기 인생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굉장히 축복 받았다. 연극배우를 시작하며 연기를 배웠다. 또 취미로 무술, 무예를 연마했었다. 영화 배우로써 내가 배웠던 모든 경험들을 합쳐 활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코미디, 스포츠 영화에서도 여러 모습을 보여 드릴수가 있었다. 제가 가지고 있는 모든 것들을 영화를 통해 배우로써 실현할 수 있었다. 축복받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은퇴 이후의 계획에 대해서도 유쾌하게 말했다. 웨슬리 스나입스는 “내 은퇴 이후의 꿈은 방탄소년단의 백업 댄서가 되는 것이다. 오디션을 볼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웨슬리 스나입스는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그는 29일 오후 6시부터 진행되는 영화제 관련 행사를 소화할 예정이다.

사진=뉴시스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