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정 도박 의혹’ 양현석·승리, 곧 경찰 소환될 듯...“성접대도 조사”
‘원정 도박 의혹’ 양현석·승리, 곧 경찰 소환될 듯...“성접대도 조사”
  • 박재호 기자
  • 승인 2019.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해외 원정도박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대표와 빅뱅 승리가 조만간 경찰에 소환될 예정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관계자는 19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YG사옥 압수수색 자료 분석을)계속하고 있다. 분석이 끝나는 대로 (양현석과 승리를)소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만 이번 주는 쉽지 않아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공개 소환 여부에 대해선 “검토해봐야 한다"며 ”사진 촬영 공개 여부 등은 추후 논의를 거쳐 확정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경찰은 양현석과 승리가 라스베이거스 한 호텔 카지노 VIP룸에서 원정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받고 수사에 들어갔다. 양현석은 한국과 해외를 오가며 무등록 외국환 거래(일명 환치기)를 이용해 약 13억원을 도박 자금으로 사용한 의혹을 받고 있다. 승리도 이 호텔 VIP룸에 4번 방문했으며 20억원의 판돈을 쓴 것으로 파악 중이다.

경찰은 14일 양현석을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했고 17일 YG사옥에서 약 5시간에 걸쳐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양현석은 성접대 의혹도 받고 있다. 그는 지난 2014년 서울의 한 식당에서 동남아 재력가들을 상대로 유흥업소 여성들을 불러 성접대를 한 혐의로 7월 경찰에 입건됐다. 경찰은 "(성매매 알선 관련)계좌 분석을 빠른 시일 내 끝낼 예정"이라며 "소환이 이뤄지면 그때 같이 심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